HOME > 커뮤니케이션 > 공주 오곡마을  
 
얼룩
   
from : 152.99.132.11     hit : 1938    date : 2017.01.01 pm 09:39:47
  name : 김영훈   homepage :
창에 얼룩이 낀다
얼룩 사이로 빠져 나오는 긴 한숨 소리
얼룩에도 얼룩이 묻혀 있다

얼룩을 헤치고
빛의 밀도를 겨우 빠져나온
지나온 시간들이 얼룩을 지운다고
조금 더 환해질까

돌아가야 한다
쓰러졌던 그 땅으로

다시 잡아야 한다
놓친 손

창을 닦으면 닦을수록
지워져야할 얼룩이 퍼렇게 더 번져 간다
물로 닦여지지 않는
얼룩을 지우려면
누군가의 눈물이 필요하다
젖은 얼굴에서 꺼내온
따스한 온기의

그런데 홀로
어디까지 왔는가

돌아갈 땅과
잡을 손이 없다면

두꺼운 얼룩을 덮어쓰고 닫혀있는
격리된
창 밖에는 햇살이 눈 부실까

자세히 보면
지나가는 사람들의 얼굴에도 얼룩이 묻어 있다
잎을 떨군 나뭇가지의 구멍에도
그 가지에 앉은 텃새의 입술에도 얼룩이 있다

얼룩에
덮혀 있는

어이없는
너무나 어이없는

동행의